코스맥스,업계 최고 수준
R&D 능력으로 트렌드 선도!
기업정보

61 0

2019 코스맥스 하반기 신입/경력직 채용 대비
코스맥스 10분요약

코스맥스 2019년 하반기 신입/경력직 채용 ~11.11 16:00까지

대체 뭐 하는 회사야?
1. 기업 개요 파악하기


(주)코스맥스는 화장품 ODM(Original Development & Design Manufacturing) 전문 기업으로, 자체 개발한 컨셉 또는 제품을 고객사에 제안한 후 주문이 결정되면 생산하여 공급한다. 업계 최고 수준의 R&D 능력, 글로벌 기준에 맞는 생산 및 품질 관리 시스템, 글로벌 생산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기초 화장품과 색조를 하나로 합한 연구 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코스맥스는 품질 경영, 환경 경영, 화장품 국제표준 인증, 미국 FDA, 헬스 캐나다 인증 등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 어디에서나 통용될 수 있는 생산 및 품질 관리 시스템을 확보할 수 있었다. 한국 뿐만 아니라, 중국 상하이와 광저우, 인도네시아, 미국 뉴저지 등 고객이 원하는 곳 어디서나 제품을 생산하여 공급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탄탄한 기반을 바탕으로 활발한 해외 사업을 펼치고 있다.

기업개요 더보기
▷ 다른 기업 개요 보러가기



좋은 회사? 나쁜 회사?
2. 기업 능력치 파악하기


# 코스맥스 기회 : 글로벌 브랜드의 한국 화장품에 대한 관심 향상

유니레버, 로레알 등의 글로벌 브랜드들이 한국 화장품 기업을 인수하면서 한국과 중국 등지에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는 한국 화장품 브랜드의 위상이 그만큼 올라갔고, 혁신적인 제품을 소개하며 신뢰를 얻었기 때문이다. 또한 제조업체 수의 증가 등 국내 화장품업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활발히 이뤄지고 있으며, 연평균 성장률이 2.3%이나 2021년까지 약 15조 규모로 꾸준히 상승할 전망이다.

# 코스맥스 위협 : 중국 성장률 둔화

코스맥스는 글로벌 중국 시장 비중이 가장 높은 ODM업체이다. 중국 법인은 수익성이 높으나, 성장률이 한 자릿수로 둔화되면서 중국 성장률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최근 중국 법인 등 해외에서 생산한 화장품 잔고가 쌓이면서 외상이 늘고 있는 추세이다. 중국에 진출하는 글로벌 고객사들과의 동반 성장, 온라인을 기반으로 하는 신규 업체들로부터의 수주 확대 기대감은 여전히 유효하나, 중국 시장의 소비 위축에 대한 우려와 상존하고 있는 상태이다.

기업 능력치 더보기
다른 기업 능력치 보러가기


뉴스로 보는 기업의 현황
3. 2019 최신 이슈


# 업계 최고 수준의 R&D 능력
세계 최초 항노화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개발


2019년 4월, 코스맥스는 항노화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차세대 스킨케어 화장품 카테고리의 소재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후에 바이오 식품, 의료 산업과 관련된 연구 완성도가 높아지면 피부 질환 치료용 소재로까지 확대되고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등의 건강기능식품 소재로도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인력의 약 25% 정도를 연구 개발 인력이 차지하고 있는 만큼, 코스맥스는 R&D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하며 기술과 트렌드를 선도해 나가고 있다.

OBM 정책 강화
러시아 뷰티 시장 본격 진출

코스맥스는 OBM 모델 강화를 위해 여러 상표권을 출원한 상태이다. 이미 중국에서 OBM 방식을 도입했지만 규모가 크지 않아 아직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그러나 러시아의 경우 규모와 파급력이 중국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러시아의 세포라로 불리는 '레뚜알'은 현재 러시아 화장품 시장의 65%를 장악하고 있다. 투쿨포스쿨 등 국내 화장품 브랜드가 입점한 사례는 있지만 OBM 방식으로 진출한 것은 코스맥스가 처음이다.
*OBM(Original Brand Manufacturing) : 제품을 연구해 개발, 생산하는 기존 ODM 방식에 그치지 않고 한발 더 나아가 제조사가 제품의 브랜드를 직접 기획하고 개발하는 방식


∨ 최신이슈 더보기
▷ 다른 기업 최신이슈 보러가기

코스맥스(주) 기업분석 리포트 보기

 

알짜기업 숨은 정보 CATCH

0 공유

목록보기

금주에 많이 본 캐치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