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른자위' 광주 유·스퀘어 매각·개발설 관심

연합뉴스2020.09.11 10:38:47

36공유

'노른자위' 광주 유·스퀘어 매각·개발설 관심 아시아나항공 매각 무산에 자금 확보 자구책으로 검토

터미널 부지 공공성 커 용도변경 등 난항 예상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 서구 광천동 유·스퀘어(광주종합터미널)의 개발·매각설이 나오면서 귀추가 주목된다.

광주종합버스터미널이 있는 광주 유·스퀘어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그룹 차원에서 자구책의 하나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실현 가능성에는 의견이 엇갈린다.

11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불발로 한국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긴급 수혈이 불가피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유·스퀘어 매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와 여수, 순천, 해남 등 도내 10여개 터미널도 묶어서 정리하는 방안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10만여㎡에 이르는 유·스퀘어가 광주의 중심지이자 '노른자위' 땅이라는 점에서 매물로 나올 경우 건설사는 물론 세입자인 광주신세계 등 재계에서도 관심거리다.

그룹 계열사인 금호산업의 지분을 담보로 산업은행에서 1천300억원을 빌린 금호고속도 내년 1월 만기상환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현금확보가 절실하다.

그룹 차원에서는 매각보다는 건설사인 금호산업을 통해 직접 개발에 나선 뒤 매각을 해 몸값을 높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매각이나 개발 뒤 매각 등 어느 것 하나도 쉬운 것이 없다.

우선 매각 물건으로 광주신세계가 장기 임차 중인 백화점 건물이 거론된다.

광주신세계는 물론 대형 유통업체가 눈독을 들일 수 있다.

하지만 광주신세계가 보증금 5천270억원에 2033년까지 장기 임차 중인 현 건물의 가치가 어느 정도일지에 따라 실질적인 매각 효과는 달라진다.

건물 가격이 보증금에도 미치지 못하면 매각의 의미가 사실상 없기 때문이다.

터미널 부지 개발이나 매각, 용도변경 등도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상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하므로 당장 실현 여부도 불투명하다.

광주신세계 1층이 터미널 편의시설로 용도가 제한된 점도 이 같은 어려움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정부와 채권단은 이날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산을 최종 확인하고 2조원 지원 방안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유·스퀘어 관계자는 "여러 자구책 중 하나로 유·스퀘어 매각 등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며 "구체적인 안이 나오거나 확정된 것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금주에 많이 본 기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