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도시락, 공공조달·학교급식에서 빠진다

연합뉴스2020.08.12 09:00:04

67공유

대기업 도시락, 공공조달·학교급식에서 빠진다

도시락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앞으로 대기업 계열사의 도시락 제품은 대·중소기업 간 상생 차원에서 공공 조달이나 학교급식 등에서 빠질 전망이다.

동반성장위원회는 한국급식협동조합과 롯데푸드·신세계푸드·풀무원식품·후레쉬서브·BGF푸드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도시락류 제조업의 대·중소기업 상생협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대기업은 공공 조달시장과 학교급식 시장에 도시락 납품을 하지 않고, 관련 민간 시장 입찰 참여를 자제하기로 했다. 다만, 이는 완제품 도시락에 한정될 뿐, 학교 급식 사업자로 대기업이 참여하는 것은 해당하지 않는다.

대기업 5개사는 또 도시락류 제조업 발전을 위해 중소기업에 정기적으로 위생관리와 연구개발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은 대신 자생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신제품 개발과 품질 향상 등에도 힘을 쏟는다. 동반위는 상생협의회를 구성·운영해 각 기업이 이번 협약을 이행하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권기홍 동반위 위원장은 "도시락류 제조업은 소비자 후생을 위해 지속적인 위생 관리 등이 필요한 분야"라며 "본 협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가는 동반성장의 모범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sl@yna.co.kr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금주에 많이 본 기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