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댐 내일 2년 만에 수문 방류…"초당 3천t 하류로"

연합뉴스2020.08.02 16:20:00

5공유

충주댐 내일 2년 만에 수문 방류…"초당 3천t 하류로"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유역 면적 기준으로 국내 최대 규모인 충주댐이 수위 상승에 따라 2년 만에 수문을 연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일 "내일 오전 10시에 6개 수문을 개방하고 초당 최대 3천t의 물을 방류한다"고 밝혔다.

충주댐 방류

2일 오후 4시 기준 충주댐 수위(표고)는 139.17m이다.

수자원공사는 홍수기 제한수위(138m)를 초과함에 방류를 통해 136m까지 수위를 조절할 계획이다.

이날 충주댐의 물 유입량은 초당 6천t이다. 이번 장마 기간에 초당 최대 9천t이 상류에서 유입됐다.

충주댐은 한강홍수통제소로부터 이날 6시를 기해 방류 승인을 받았지만, 하류 쪽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문 개방을 늦추기로 했다.

충주댐 수문 개방은 2018년 이후 2년 만이다.

수자원공사 충주권지사는 "괴산댐이 먼저 방류를 시작했기 때문에 하류 안정화 차원에서 방류를 내일로 유보했다"고 설명했다.

충주댐의 상시 만수위는 141m이고, 계획 홍수위는 145m이다.

jcpark@yna.co.kr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금주에 많이 본 기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