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북해 자산 매각으로 최대 3억달러 유동성 확보

연합뉴스2020.01.07 17:39:52

50공유

석유공사, 북해 자산 매각으로 최대 3억달러 유동성 확보

석유공사, 북해 톨마운트 사업 보유지분 일부 매각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석유공사가 북해 자산 일부를 매각해 최대 3억달러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석유공사는 6일(현지시간) 자회사인 영국 다나가 영국 프리미어오일에 북해 톨마운트 사업 보유 지분 중 25%를 매각하는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7일 밝혔다.

톨마운트 사업은 다나와 프리미어오일이 각각 50%의 지분을 보유한 개발 단계의 가스전 사업이다. 영국 중부해안 동쪽 약 50km 해상에 있으며 공사는 2011년 다나를 인수한 이래 연이은 탐사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냈다.

톨마운트 사업의 자원 매장량은 8천900만배럴로 추정되며 올해 말 생산 개시를 목표로 생산시설을 제작 중이다.

매각이 완료되면 다나는 보유 지분이 50%에서 25%로 줄고 매각대금 최대 2억5천만달러와 이미 투자한 비용의 정산금액 5천만달러를 합해 최대 3억달러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톨마운트 이스트(Tolmount East) 구조 위치도

현 운영권사인 프리미어오일은 해당 사업의 지분을 추가로 확보함으로써 사업 운영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다나는 자산의 적정 가치를 잘 알고 있는 파트너사에 지분을 매각해 공사 재무구조 개선에 필요한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지분 매각은 석유공사가 경영정상화를 위해 추진해온 자구노력의 첫 결실이라는 의미도 있다. 그동안 석유공사는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비상경영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사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아 강도 높은 비상경영계획을 추진해 왔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꾸준한 비상경영을 통해 재무 건전성을 강화하고 이번 지분 매각 자금의 일부를 새로운 우량자산에 투자해 국가 에너지 공급의 안정성을 계속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eun@yna.co.kr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금주에 많이 본 기업뉴스